av방

av방 - 개요

글쓴이 : E81JGAYB1000 회

av방 - 설명



av방 나와 류카드는 그렇게 이야기를 주고 받았다. 그러자 우리를 안내하던 av방
사람이 불쾌하다는 듯 이야기를 잘랐다.
"그것보다 빨리 av방 대 신관님께!"
우리는 그들이 서두르는데 템포를 맞춰서 신전의 입구로 들어갔다. 그곳


에는 역시 꽤 긴장한 듯 창을 들고 서있는 사병들이 av방 있었다.
"무슨 일입니까?" av방
"데일라잇! 데일라잇이 돌아왔소!"
"뭐라고요?"


"정말입니까?"
"지금 그게 문제가 아니라 얼른 신전의 문을 av방 열어주게! 대신관님은?"
"지하통로의 입구를 막고 계십니다."
그들은 그렇게 말하고 신전의 입구 기둥뒤에 있는 보석들을 빼내었다. 그
러자 류카드가 나에게 중얼거렸다.


"결계석이야. av방 저거로 문을 대신하는가 보군."
"만약 결계석이 처져있어도 안에 들어가려 한다면 방법이 없나요?"
"결계석의 성질이 중요하지만 뭐 방법이 없는 건 아니지. 왜? 도둑이라도

av방
 <b>av방</b>
av방


되어보게?" av방
"...."
그러는 사이에 우리들은 신전의 입구를 지나서 내부의 커다란 홀, 그리고
안쪽 의 av방 복도로 들어갔다. 빛의 신의 신전이라서 그런지 여기저기 반짝이

av방
 <b>av방</b>
av방


고 있기는 하지만 av방 쇠락의 느낌을 지울수는 없었다. 게다가 이따금 지하층
으로부터 비명과 흐느낌이 들려오고 있었다. 어찌나 음산하고 으르렁 거
리는지 속이 av방 다 떨릴 정도였다.
"뭐야 저건?"


"예. 실은 신전의 힘이 갈수록 쇠약해져서, 신전 지하에 위치한 옛 신상
에서 사기가 올라오고 있습니다. av방 데일라잇으로 정화하지 않으면...."
그들은 그렇게 말하고 내 허리춤에 채워져 있는 데일라잇을 바라보았다.
나는 그들을 보고 av방 문득 메이파에 생각이 미쳐서 물어보았다.

av방
 <b>av방</b>
av방


"혹시 메이파라는 신관에 대해 av방 알고 있습니까? 데일라잇을 찾으라고 보내
진 신관일텐데."
"아뇨. 그런 임무를 받은 신관은 너무 많아서요."

av방
 <b>av방</b>
av방


"...." av방
그런, 아니 그렇겠지? 나는 납득하고 앞으로 걸어갔다. 그러자 곧 그들이 av방
말한 지하신전의 입구란 곳이 나타났다. 폭이 약 20여미터는 될 매우 넓
은 건축물로 천장은 둥그렇게 뚫려있어서 그곳으로 달빛이 비치고 있었


다. 바닥으로는 큼지막한 공동이 뚫려있고 그 공동으로 긴 나선형의 계단
이 늘어서 있다. 그 입구를 봉쇄하듯 꽤 많은 성직자들이 각자의 무기를
들고 손을 av방 앞으로 내민 채 주문과 경구를 외우고 있었다. 그러나 그들이

av방
 <b>av방</b>
av방


애쓰고 있어도 지금도 굉장한 사기가 피어오르고 있었다. 아니 이미 사악한 분위기를 풀풀 풍기는 시커면 av방 연기가 피어올라 은은한 달빛처럼 반짝
이는 신전의 빛을 더럽힐 정도였다. av방
"뭐야? 이건?!" av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