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스톱점

고스톱점 - 개요

글쓴이 : 11IBPENE846 회

고스톱점 - 설명



고스톱점 웅지가 끓어오르는 곳이라고 평했을 것이다.
"라피스 라줄리나 터키석 같은 하늘이야. 멋진데. 푸르고 투명하고."
디모나는 그렇게 내 옆을 걸으면서 연신 감탄하고 있었다. 지금이 고스톱점 무슨
야유회 나온 것도 아닌데 그렇게 감탄하기는. 하지만 펠리시아 공주는 고스톱점
을 맛인지 벌써 허덕이고 있었다.

고스톱점
 <b>고스톱점</b>
고스톱점


"무슨 겨, 경사가 이렇게 고스톱점 급해?"
"정원 뒷산이 아니니까요. 갑옷을 입고 이동하기엔 좀 무리가 있죠?"
나는 그렇게 말하고 그녀에게 손을 내밀었다. 펠리시아 공주는 내 손을
잡고 간신히 고스톱점 올라왔다. 가만, 그러고 보면 메이파도 너절한 스케일 메일
이나마 금속갑옷을 입었던 것 같은데? 나는 메이파에게도 손을 뻗었다.

고스톱점
 <b>고스톱점</b>
고스톱점


"으음."
린드버그는 허공에 살짝 떠서 날아오면서 우리들을 바라보았다. 고스톱점 이녀석은
별 걱정이 없겠군. 날아오다니.


"그거 고스톱점 참. 산악지형이라는 걸 고려하지 못했군요. 힘들겠는데. 뭐 체력
단련하는 셈치고 따라와 주시죠."
"너는 좀 닥치고 있어!"
펠리시아 고스톱점 공주는 그렇게 화를 냈다. 자기는 발도 땅에 딛지 않고 편하게


날아오면서 일행들에게 체력단련을 하라는 둥 신경을 고스톱점 거슬리고 있으니 당
연한 말이다. 그런데 그렇게 가고 있을 때 갑자기 우리들의 발 앞에 화살
이 떨어졌다.

고스톱점
 <b>고스톱점</b>
고스톱점


"거기 까지! 신분과 방문 목적을 고스톱점 밝혀라!"
"어이 벅스!" 고스톱점
나는 화살이 날아온 쪽으로 손을 흔들며 벅스를 불렀다. 그러자 과연 숲
속에 숨어있던 벨키서스 레인저들이 나타나기 시작했다.


"켓?! 카이레스?! 뭐냐! 그 머리통은? 사람이 확 바뀌었네?!""아 좀, 염색이라고 고스톱점 생각해."
나는 내 머리에 대해서 궁색하나마 그렇게 변명했다. 그러나 벨키서스 레인저들은 다들 남자! 내 머리야 빡빡 밀건 백발이 되건 플라티나 블론드 고스톱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