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산그랜드호텔

부산그랜드호텔 - 개요

글쓴이 : AW6ZMVOR612 회

부산그랜드호텔 - 설명



부산그랜드호텔 리고 그 거대한 트롤도 이 일격은 상당히 효과가 있는지 힘없이 쓰러져
버렸다.
부산그랜드호텔 “우그르르르!”
하지만 아직 살아있는 홉고블린은 트롤을 일격으로 보내버리는 이 우아한

부산그랜드호텔
 <b>부산그랜드호텔</b>
부산그랜드호텔


솜씨를 보고도 겁대가리를 상실했는지 오크리쉬 액스를 풍차처럼 돌리며
달려들었다. 나는 트롤의 손에서 펄션을 뺏아 부산그랜드호텔 들고는 그거를 홉고블린에
게 던져주었다.
부산그랜드호텔 -퍽....

부산그랜드호텔
 <b>부산그랜드호텔</b>
부산그랜드호텔


역시. 홉고블린은 정수리에 칼이 박힌채 불신의 표정으로 나를 바라보다
가 스르륵하고 뒤로 쓰러졌다. 두껍고 무게중심이 치우쳐진 펄션은 부산그랜드호텔 던질
때의 위력이 어마어마한 것이다. 나는 얼른 앞으로 달려가 아까전 내 쿼
렐에 쓰러져버린 홉고블린이 쥐고 부산그랜드호텔 있던 오크리쉬 소드를 뺏아 들었다. 무
게 밸런스가 영 안맞는게 휘두를때의 파괴력은 크지만 그만큼 체력소모가

부산그랜드호텔
 <b>부산그랜드호텔</b>
부산그랜드호텔


극심할것 같은 무기다. 하지만 지금은 이런 무기라도 아쉬운 때다. 나는
부산그랜드호텔 칼을 집어들고는 얼른 앞으로 달리기 시작했다.
부산그랜드호텔 < 로그는 계속 되어야 한다. 쭈욱~>
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

부산그랜드호텔
 <b>부산그랜드호텔</b>
부산그랜드호텔


그런데 나참. 제출 서류가 까다롭고 뭐랄까. 지금 숭실대 자퇴서 쓰고 있는데 왠
지 눈물이 나려고 하는군.-_-; 뭐랄까. 갑자기 센티멘탈 해지는게... 센티멘탈 그
래피티를 부산그랜드호텔 해서 센티성을 날려버려야 겠군. 혐오스러운 게임화면으로 자신을 각성
시켜야 한단 말인가. 음냐. 제 목:[휘긴] Blasting#4 부산그랜드호텔 관련자료:없음 [64001]


보낸이:홍현민 (GREATONE) 부산그랜드호텔 2001-02-22 15:48 조회:3361
***************************************************************
날이 갈수록 신성함을 더해가는 앞 잡담. 아아~ 멜랑콜리한 휘긴경의 모
부산그랜드호텔 습이 그대들에게 그리도 깊은 심려를 안겨줄 줄이야 이몸 미처 알지 못했


소이다.(뭔 개소리지?) 각설하고 다음부터 연재방향은 이렇게 잡겠습니 다. 좀 논다-> 한화 시작 부산그랜드호텔 -> 끝장낼때까지 매일 스트레이트 난사->다시 논다.
이해가 가셨습니까?^^; 과연 잘 지켜질지는 부산그랜드호텔 모르겠지만 음냐.^^;
부산그랜드호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