두산베어스 팬

두산베어스 팬 - 개요

글쓴이 : RL9LO0GP840 회

두산베어스 팬 - 설명



두산베어스 팬 힘이 많이 들지 않나요?"
나와 류카드는 그렇게 이야기를 주고 받았다. 그러자 우리를 안내하던 두
사람이 불쾌하다는 두산베어스 팬 듯 이야기를 잘랐다.


"그것보다 빨리 대 신관님께!"
우리는 그들이 서두르는데 템포를 맞춰서 신전의 입구로 들어갔다. 그곳
에는 역시 꽤 긴장한 듯 창을 두산베어스 팬 들고 서있는 사병들이 있었다.

두산베어스 팬
 <b>두산베어스 팬</b>
두산베어스 팬


"무슨 일입니까?"
"데일라잇! 데일라잇이 돌아왔소!"
"뭐라고요?" 두산베어스 팬
"정말입니까?" 두산베어스 팬


"지금 그게 문제가 아니라 얼른 신전의 문을 열어주게! 대신관님은?"
"지하통로의 입구를 막고 계십니다."
그들은 그렇게 말하고 두산베어스 팬 신전의 입구 기둥뒤에 있는 보석들을 빼내었다. 그


러자 류카드가 두산베어스 팬 나에게 중얼거렸다.
"결계석이야. 저거로 문을 대신하는가 보군."
"만약 결계석이 처져있어도 안에 들어가려 한다면 방법이 없나요?"
"결계석의 성질이 중요하지만 뭐 방법이 없는 건 아니지. 왜? 도둑이라도
되어보게?"

두산베어스 팬
 <b>두산베어스 팬</b>
두산베어스 팬


"...."
그러는 사이에 우리들은 신전의 입구를 지나서 내부의 커다란 홀, 그리고
안쪽 의 복도로 들어갔다. 빛의 신의 신전이라서 그런지 여기저기 반짝이
고 있기는 하지만 쇠락의 느낌을 지울수는 없었다. 게다가 두산베어스 팬 이따금 지하층
으로부터 비명과 흐느낌이 들려오고 두산베어스 팬 있었다. 어찌나 음산하고 으르렁 거

두산베어스 팬
 <b>두산베어스 팬</b>
두산베어스 팬


리는지 속이 다 떨릴 정도였다.
"뭐야 저건?"
"예. 두산베어스 팬 실은 신전의 힘이 갈수록 쇠약해져서, 신전 지하에 위치한 옛 신상
에서 사기가 두산베어스 팬 올라오고 있습니다. 데일라잇으로 정화하지 않으면...."
그들은 그렇게 말하고 내 허리춤에 채워져 있는 데일라잇을 바라보았다.


나는 그들을 보고 문득 메이파에 생각이 미쳐서 물어보았다.
"혹시 메이파라는 신관에 대해 알고 있습니까? 데일라잇을 찾으라고 보내 두산베어스 팬
진 신관일텐데."
"아뇨. 그런 임무를 받은 신관은 너무 많아서요."
"...."

두산베어스 팬
 <b>두산베어스 팬</b>
두산베어스 팬


그런, 아니 그렇겠지? 나는 납득하고 앞으로 걸어갔다. 그러자 곧 그들이말한 지하신전의 입구란 곳이 나타났다. 두산베어스 팬 폭이 약 20여미터는 될 매우 넓
은 건축물로 천장은 둥그렇게 뚫려있어서 그곳으로 달빛이 비치고 있었다. 바닥으로는 큼지막한 공동이 뚫려있고 그 공동으로 두산베어스 팬 긴 나선형의 계단
두산베어스 팬

두산베어스 팬
 <b>두산베어스 팬</b>
두산베어스 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