케이리그순위

케이리그순위 - 개요

글쓴이 : K4CYNAJV959 회

케이리그순위 - 설명



케이리그순위 "멈춰서시오. 지금 이 곳은 일반인들은 출입할 수 없소!"
"뭐? 어째서?"
펠리시아 공주는 바로 공주라는 신분을 노출하지않고 그들에게 그렇게 물
어보았다. 일단 이 병사들의 정체도 잘 모르는 것이다. 전에 보았듯이 이
미 백계백작 린드버그가 케이리그순위 로스트 프레일의 맴버로서 놀들에게 협력하고 있

케이리그순위
 <b>케이리그순위</b>
케이리그순위


었으니 왕국 병사라고 해서 믿을 수 있는 게 아닌 것이다.
"에... 당신들 정말 모른단 말이오? 이 미스트레어는 지금 포위 케이리그순위 중이오.
보디발 전하께서 그 빌어먹을 여자를 내놓지 않아서 문제 아니오."
병사 케이리그순위 중 입이 좀 싼 녀석이 그렇게 말했다. 그러자 옆의 병사가 귓속말을

케이리그순위
 <b>케이리그순위</b>
케이리그순위


했다.
"닥쳐 이 자식아! 아무리 케이리그순위 그래도 왕녀야!"
"원~참. 이제 적국 왕녀인데 뭘! 빌어먹을 건 빌어먹을 것이고 쌍것은 쌍
것이제." 케이리그순위
"...."

케이리그순위
 <b>케이리그순위</b>
케이리그순위


케이리그순위 순간 펠리시아 공주는 이를 악물고 병사들에게 외쳤다.
"길을 비켜라! 미천한 것들! 네놈들이 지금 누구를 가로막고 있는 줄 아
느냐?!" 케이리그순위
"하..."
그런데 그때 겨우 다가온 장교 한 명이 펠리시아 공주를 보고 외쳤다.


"페... 펠리시아 공주님!? 안됩니다!"
"비켜!" 케이리그순위
그러나 공주는 케이리그순위 보디발 왕자 때문에 정신이 나갔는지 칼을 뽑아들고 병사
들에게 휘둘렀다. 병사들은 깜짝 놀라서 물러나 피했지만 감히 반격을 내

케이리그순위
 <b>케이리그순위</b>
케이리그순위


려고 하지 못했다. 상대가 공주란 것은 알았을테니까.
"안돼! 공주님을 막아!" 케이리그순위
병사들 사이로 날카로운 비명이 터져나왔다.

케이리그순위
 <b>케이리그순위</b>
케이리그순위


"강행돌파! 죽여도 괜찮아!"
펠리시아 케이리그순위 공주는 자국의 병사인데도 그렇게 외치고 앞으로 달려들었다.
나는 뒤의 마차를 바라보곤 이를 악물고 앞으로 달려나갔다. 펠리시아 공
주야 실력이 얼마 안되지만 문제는 킷이다! 킷이 칼을 휘두르면 이 근처
는 피바다가 되고 말 것이니까. 그런데 그때 킷보다 워로드가 먼저 마차


에서 뛰어내리더니만 앞을 막는 병사들을 두꺼운 다리로 뻥 걷어차서 길
옆으로 치워버렸다. 그리고 우렁찬 케이리그순위 기합소리와 함께 통나무로 짠 바리케
이트를 번쩍 들어서 옆으로 던져버렸다. 와장창 하는 소리와 함께 바리케


이트는 그 충격을 이기지 못하고 박살나 버렸다.
"후!"
워로드도 킷이 살인을 하는 걸 막기 위해서 그랬구나. 케이리그순위 나는 그런 그를 보
곤 앞으로 말을 달렸다. 과연 보초는 이것 케이리그순위 뿐만이 아니였지만 워로드를


이기는 자들은 별로 없었다. 병사들은 케이리그순위 꺄악 하고 비명을 지르면서 워로드
의 두꺼운 팔다리에 쓸려서 나가 떨어지는데 권법에 깊은 조예가 없는 내가 보더라도 죽이지 않으려고 노력한다는 케이리그순위 것을 알수 있을 정도였다. 그냥
맞춰서 밀어버리는데 중점을 두고 팔다리를 휘두르는데 당연하지. 케이리그순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