야 x 동

야 x 동 - 개요

글쓴이 : S5CHI5VH404 회

야 x 동 - 설명



야 x 동 를 갈급했다.
"제에길! 적당히 해!" 야 x 동
나는 이를 악물고 천사의 머리통을 발뒤꿈치로 야 x 동 내려찼다.두개골이 함몰
되면서 천사도 입을 쩍 벌리고 쓰러진다.

야 x 동
 <b>야 x 동</b>
야 x 동


발로 차는 순간 입에 물고 있던 다리가 좍 찢어지지 않을까 걱정했지만
흡혈귀와 달리 치형이 인간과 같게 되어있어서 다행이다.
"으으으윽....제기랄!" 야 x 동


벨키서스의 동료들이 입혀놓은 옛 상처들이 곧바로 터져버린다.꼬매어놓
고 살이 부풀어올라서 흉터를 가려도 야 x 동 그 안에는 여전히 상처가 남아있
다는 거냐? 연약한 새살은 좌우의 힘을 이기지 못하고 다시 찢어지고
마는 것인가? 야 x 동


눈이 아득할만큼의 고통이 전신을 엄습한다. 마치 모래구덩이에 떨어졌
을때 옷안으로 모래가 기어들듯 구석구석 아픔이 밀려들지 않는 곳이 야 x 동
없다. 아픔....잊을수도 피할수도 없는 육체의 고통은 내 체력을 계속 앗
아간다.이대로 쓰러져 자고 싶기까지 하다.
하지만 지금은 그럴때가 아니지!나는 머리가 깨져서 잠시 행동불가가 된


천사를 잡아서 문 아래로 내던졌다.마악 출구를 향해 날아올라오던 야 x 동 천사
들은 지 동료를 맞고 나가 떨어져버리고 그사이 나는 얼른 쇠문을 닫고
마법의 책으로 봉인까지 해두었다. 그래도 모자라서 책상이며 책장을 전

야 x 동
 <b>야 x 동</b>
야 x 동


부 쓰러뜨려서 문위를 덮어버리자 그제사 좀 안심이 된다.
"헉...헉...아...죽겠다!"
아무리 위기상황이라고는 해도 그 엄청난 양의 사다리를 단숨에 올라와
버린 것이다.그것도 중상을 입은지 얼마 되지도 않아서 야 x 동 말이다.피도 장
난아니게 흘러나오는데 벨키서스 레인저라고 해도 나가 야 x 동 떨어지는게 당


연하지.
나는 백팩에서 패취를 꺼내서 나이프로 잘랐다.몸 여기저기가 야 x 동 아퍼서 참
을수 없지만 일단 물린 다리부터 어떻게 해야겠다.나는 그렇게 적당한
길이로 자른 패취를 다리의 상처에 붙였다.이 패취는 의료길드에서 판매
하고 있는 퍼스트 에이드 패취로 창상이나 자상에 유용하지만 상당히


비싸다.하지만 야 x 동 이런 긴박한 상황이 아니면 언제 쓰랴?
"으음....왜이렇게 야 x 동 조용하지?"
나는 갑작스런 불안감에 주위를 두리번 거렸다.저놈들이 쉽게 포기했을
리는 만무한데 문을 두들겨도 보지 않다니? 나는 그런 생각을 하다가
곧 때려쳤다.

야 x 동
 <b>야 x 동</b>
야 x 동


관두자. 이런 생각하고 있으면 꼭 뭔가가 일어나더라.하지만 그순간 뭔가 진동이 일어나고 있는게 아닌가? 야 x 동
"....."마치 어디선가 산사태라도 난 마냥 쿠르르릉 하고 무너지는 소리가 들린다.나는 깜짝 놀라서 방을 뛰쳐나와서 계단쪽으로 야 x 동 나가보았다.
야 x 동

야 x 동
 <b>야 x 동</b>
야 x 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