무료성인야둉

무료성인야둉 - 개요

글쓴이 : 714INHC3583 회

무료성인야둉 - 설명



무료성인야둉 “이봐, 아가씨?! 내 몸이 아무리 회복력이 좋아도 맹독이 두개나 겹치면 위험해요?!”
“…그 상태로 계속 계셨다간 그대로 죽으셨을 거에요. 그보다 어떻게 좀 해보세요, 저에겐 단검 무료성인야둉 하나밖에 없으니까. 뒤에서 신성마법으로 서포트해드리겠지만…… 놀들이 너무 많네요.”
“…젠장! 아직 로그마스터의 비보도 다 못모았는데 벌써 생명의 위기? 하지만 이대로 체리 보이로 죽을 수는 없는 법! 나의 죽음은 오직 침대 위에서, 미인과 함께다아아아아아아!”

무료성인야둉
 <b>무료성인야둉</b>
무료성인야둉


…아, 저, 저, 저, 저질같은 기합입니다. 침대 위에서라니, 대체 무슨…. 하지만 일단 기운을 차린 카이레스는 우스베를 거세게 몰아붙입니다. 아까보다 속도도 빨라져 우스베의 긴 팔을 피해 재빨리 공격에 공격을 거듭, 소드 블래스터의 위력을 유감없이 보여줍니다. 뻘뻘 땀을 흘리며 간신히 막아내던 우스베가 무료성인야둉 이를 악물고 주문을 외웁니다.
무료성인야둉 “빌어먹을 놈!”
알아들을 수 없는 소리와 함께 기묘한 불꽃이 카이레스를 강타합니다. 불꽃에는 타격을 입지않는 환염의 미카엘이지만, 이번엔 단순한 타격계도 들어가있었는지 카이레스가 멋지게 구르며 한쪽 벽에 처박힙니다. 콰릉 하는 소리와 함께 벽이 와르르 무너지는데, 저 정도로 내던져지면 정말 아프겠네요.
“제길! 늑골 몇개는 나간 것 같네. 팔도.”
기묘한 각도로 덜렁거리는 손을 짜증스러운 눈빛으로 바라보며 카이레스가 중얼거립니다. 동시에 우스베가 저를 향해 돌진해오며 외칩니다.

무료성인야둉
 <b>무료성인야둉</b>
무료성인야둉


“엠 로아스 베데스. 플람 벨로사 데보누스….”
“안녕. 멍청이들! 휘영청 달밝은 밤에 캥캥캥 운율있게 짖어대니 이 절세 미소녀의 마음이 매우 흡족하구나! 노란 털난 놀도 귀여울지 모르나 난 하이에나보단 콜리를 좋아하니까 그런 이유에 이것저것 더해서 너희들에게 내 취향을 강요주겠어!”
저편에서 나타난 흑빛 옷의 요염한 아가씨, 디모나의 등장과 함께 우스베의 주문은 가볍게 막혀버렸습니다. 역시 이노그가 없는 우스베는 좀 약한 것 같아요. 몸매의 굴곡이 질리언보다 훨씬 심하군요. 어쩐지 패배감이 느껴집니다, 아, 전 남자인데 벌써 정체성이 흐려지고 있어요, 안돼, 안돼, 정신을 차립시다.
“제길, 디모나?” 무료성인야둉


카이레스가 웅얼거림과 동시에, 제가 쓴 독과 우스베가 쓴 독의 효과가 급작스레 쏟아지기 시작하는지 그대로 정신을 놓아버립니다. 아, 아니군요. 대단한 정신력입니다. 이를 악물고 버텨내고 있습니다. 한쪽 눈을 뜨고 디모나가 놀들을 차례차례 쓰러뜨리는 것을 바라보고 있습니다. 결국 카이레스에 의해 대부분 토벌되고, 제 신성마법으로 상당히 애를 먹던 놀들은 황급히 달아납니다.
“아, 무료성인야둉 미안, 미안. 나를 도와주려던 거였는데 험한 꼴 당했네.”
디모나가 카이레스에게 다가가 난처한 얼굴로 중얼거리자, 카이레스가 살짝 화난 얼굴로 그녀를 응시합니다만… 어쩐지 시선은 하체를 향해있군요. 확실히 엄청난 각선미를 자랑하는, 더 이상 더할 것도 뺄 것도 없는 날씬하고 예쁜 다리이긴 합니다만 묘하게 화가 납니다. 이런, 아직 질리언으로서의 의식이 남아있는 걸까요. 게다가 가슴도 원래의 질리언보다 크기에 여러모로 지고 들어갑니다.(?)

무료성인야둉
 <b>무료성인야둉</b>
무료성인야둉


“넌, 정체가 뭐야?” 무료성인야둉
카이레스가 묻자 디모나는 빙그레 웃고맙니다.
“아, 그래, 난 무료성인야둉 디모나야!”
“…….”


“알았어, 알았어, 그렇게 살벌한 눈으로 무료성인야둉 바라보지마~ 나같은 절세미소녀에게 그런 불경한 눈빛을 보내는 남자는 너밖에 없을걸, 에헷.”
“…….”
카이레스의 무료성인야둉 자괴감이 저에게까지 전해집니다.
“내 이름은 디모나 윈드워커야.”


“아 그래 디모나 윈드워커인 걸 누가 몰라서 그…, 응? 위… 윈드워커?”
카이레스가 디모나의 성을 듣자마자 토끼처럼 휘둥그레진 눈으로 그녀를 바라봅니다. 그는 이내 긴장이 탁 풀려버린 듯 그대로 정신을 놓아버립니다. 저도 서둘러 도망치려고 할때, 디모나가 갑작스레 저를 불렀습니다.
“어머, 질리언 추기경 아니세요?” 무료성인야둉
무료성인야둉

무료성인야둉
 <b>무료성인야둉</b>
무료성인야둉


웃, 들켰습니다. 무료성인야둉
- - - - - - - - 카이레스 Side 얼마나 오랫동안 쓰러져있었는지 눈에 낀 눈꼽의 감촉이 전해진다. 아, 이런, 나같은 세기의 미소년의 옥체의 눈꼽이라니, 이 무슨 언밸런스함일까. 게슴츠레 눈을 뜨자 보이는 것은 기대했던 별이 콕콕 박힌 밤하늘이 아니라 낯선 천장이다. 오, 그래, 아직 세상의 인심은 사라지지 않았어. 아직도 길거리에서 막 쓰러져 퍼질러 자고있어도 데리고와서 간호도 해주고 잠자리도 내주는구나, 비바, 간호해주는 사람이 미소녀라면 더이상 바랄 것이 없다. 벨키서스 산맥을 나오고 활동하는 날보다 쓰러져있는 날이 많았지만 간호해주는 게 미소녀라면 더 이상 나에게 불평할 건덕지는 없다! 불평했다간 벨키서스 레인저들의 혼이 나에게 들러붙어 무료성인야둉 나를 악귀처럼 뜯어먹을테지!
무료성인야둉