온라인바둑이

온라인바둑이 - 개요

글쓴이 : K8ODSL5C718 회

온라인바둑이 - 설명



온라인바둑이 나는 온라인바둑이 녀석들이 내려오는 것을 바라보면서 싸울 태세를 취했다. 하지만
200은 될 것 같은 괴물들을 상대로 싸운다니. 미친 짓이지?
"이... 이런! 카이레스!" 온라인바둑이
렉스는 당황해 하면서 휴렐바드의 방패를 다루었다. 그러자 그의 몸 주위


로 둥그런 광막이 생겨났다. 물론 그래봐야 공안요원들도 막지 못한 렉스 온라인바둑이
다. 이 멤버로 200마리의 놀들을 당해낼 수 있을 리 없다.
"크으!" 온라인바둑이
"라크세즈!?"
"기아스를 버텨내고 변신합니다! 비켜요!"

온라인바둑이
 <b>온라인바둑이</b>
온라인바둑이


라크세즈는 그렇게 말하고 눈을 감았다. 그러자 은발이 화악 치솟아오르
며 빛이 그녀를 감쌌다. 곧 온라인바둑이 순식간에 그녀의 몸은 거대한 은룡으로 변했
다. 순간 달려오던 놀들이 기겁하기 시작했다.
"키에에엑!"
"흥!" 온라인바둑이


린드버그에 의해서 날개도 부러지고 했던 그녀인데, 아까전에 스스로에게
회복주문을 써뒀는지 그런 상처는 온데간데 없었다. 그녀는 몸을 틀며 다
가오는 놀들을 쓸어버리기 시작했다.
"뒤는 우리가 온라인바둑이 맡아야 해!"
나는 그렇게 외치고 달려드는 놀들 사이로 온라인바둑이 뛰어들며 쉐도우 아머 어그레


시브를 걸었다. 하지만 놀들이 전체적으로 좀 뛰어난 놈들인지 온라인바둑이 금새 집단
전술로 응해왔다.
"캬!"


일렬로 늘어선 놈들이 손도끼를 던져온 것이다. 게다가 샤먼같은 놈들이
마법이라도 걸어놨는지 도끼날에서 빛이 발하고 있었다. 하지만 나는 그
공격을 피할 수 온라인바둑이 있는 건 피하고 파고들며 양팔로 놀들의 목을 쳐 날렸다.

온라인바둑이
 <b>온라인바둑이</b>
온라인바둑이


"흥. Unholy Smite!" 온라인바둑이
하지만 우스베의 차가운 목소리와 온라인바둑이 함께 으악하는 비명이 들려왔다. 나는
꼬리를 휘둘러서 달라붙는 놈들을 떨구면서 우스베가 올라가 있는 바위를
기어올랐다. 일단 적장인 우스베를 잡지 않으면 이 많은 수의 적들을 상
대로는 승산이 없다. 우스베는 자존심이 강하니까 인질을 잡게 되더라도

온라인바둑이
 <b>온라인바둑이</b>
온라인바둑이


나의 도전에 온라인바둑이 응해줄 것 같다. 확실하진 않지만.
"흐음."
우스베는 바위를 기어 오르는 나를 보고도 아무런 신경을 쓰지 않는지 일
행들을 보고 다시금 손가락을 튕겼다. 그러자 또 비명과 온라인바둑이 함께 뭔가가 나
가 떨어졌다.


"은룡은 확실히 터프하군."
"뭐! 온라인바둑이 이 더러운 놀이?!"
라크세즈는 놀의 피로 전신을 물들인 채로 근처에 다가오는 놀들을 쓸어
버리며 그렇게 대답했다. 그녀를 제외한 다른 이들은 다 땅바닥에 드러누 온라인바둑이
워 있는 걸로 보아 방금전 우스베가 시전한 마법으로 승부가 갈려버린 것


같다. 라크세즈만이 그나마 전력을 그대로 보존하고 온라인바둑이 있지만 우스베가 마
법으로 온라인바둑이 그녀를 때려서 그런지 그녀도 잠깐 사이에 많은 부상을 입었다.
"그렇다면 일단 마무리를 지어야겠군."
바위에 걸터앉아 있던 우스베는 나에게 시선한번 던지지 않다가 갑자기

온라인바둑이
 <b>온라인바둑이</b>
온라인바둑이


일어나며 하늘에 손을 들었다."Storm of Vengeance!"그 순간 놀들이 깜짝 온라인바둑이 놀라서 허겁지겁 물러나기 시작했다. 우스베의 머리
위로 순식간에 검붉은 구름들이 모이기 온라인바둑이 시작했다.
"저런! 모두 달아나!" 온라인바둑이

온라인바둑이
 <b>온라인바둑이</b>
온라인바둑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