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남 세미룸

강남 세미룸 - 개요

글쓴이 : ZK0YDQN3603 회

강남 세미룸 - 설명



강남 세미룸 "에너지탄? 마법? 그런것도 강남 세미룸 쓴단 말야?"
"당연하지. 악마가 버빌리스처럼 몸으로만 때우는게 전부인줄 알았냐? 인
강남 세미룸 간 수컷?"
"어이. 너는 개를 부를때도 개 수컷이라고 부르냐?"

강남 세미룸
 <b>강남 세미룸</b>
강남 세미룸


내가 강남 세미룸 그렇게 반문한 순간이였다. 그놈은 지면에 내려서자 마자 우리들을
바라보곤 울부짖었다. 마치 상처입은 곰의 노성과 같은 굉음이 터져나오
자 맹랑하기 짝이 없는 펠리시아 공주마저 겁에 강남 세미룸 질리고 스텔라는 벌써 패
닉에 빠져 제자리에서 빙글빙글 돌았다.
"크아아악!"

강남 세미룸
 <b>강남 세미룸</b>
강남 세미룸


공포의 지배에 사로잡혀버린 트롤의 용병이 무모하게 쌍도끼를 휘두르며
그 악마에게 달려들었다. 하지만 게힌나의 마족 유골로스는 우습다는 듯
강남 세미룸 트롤에게 시클을 겨누었다.


"샤룩!"
뭐라고 인간의 언어로 표현하기 힘든 소리였다. 말 한마디 한마디, 숨결
하나하나에서 지옥의 강남 세미룸 냄새가 났다. 사악하기 짝이없는 불꽃과 용암속에


강남 세미룸 사는 마족에게 어울리는 목소리였다. 그리고 그 목소리가 터져나옴과 동
시에 트롤은 완전히 죽어버렸다. 몸한조각 남기지 않고 푸른 에너지 탄에
격중되어 증발해 버린 것이다. 유골로스의 입에서 에너지탄이 발사된 것
이다.

강남 세미룸
 <b>강남 세미룸</b>
강남 세미룸


"우으으윽! 젠장 소리한번 크군."
강남 세미룸 나는 그 폭음에 귀를 막곤 물러나야 했다. 그리고 아슬아슬한 차이로 내
눈앞으로 시클이 지나갔다. 그 거대한 낫의 날이 스친 것만으로 나는 간
이 오그라드는 느낌을 받았다. 저런거에 맞았다간 그대로 두동강나는 거


잖아?! 강남 세미룸 과연 제 2 격이 날아올 때 지면에 엎드려 피해보니 내 등뒤에 있
던 방책들이 버티질 못하고 박살나며 날아갔다. 마치 잡초를 베듯 통나무
를 베어넘기다니 덩치만 큰게 아니라 힘도 세잖아?


"Flame Arrow!" 시구르슨이 즉시 주문을 외우자 불꽃의 화살이 나타났다. 그 불꽃의 화살 은 강남 세미룸 공중에서 한번 떠돌다가 밤의 어둠을 찢으며 악마에게 날아들었다. 하
강남 세미룸

강남 세미룸
 <b>강남 세미룸</b>
강남 세미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