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산동풀사롱

연산동풀사롱 - 개요

글쓴이 : 9MY2ULXE592 회

연산동풀사롱 - 설명



연산동풀사롱 이게 바로 횃불이지 뭐겠어? 나는 다른 것들도 조사해보아서 횃불로 쓸수
있는 것들을 골라내고 덤으로 놈들의 옷가지도 구해서 잘게 자른다음 그
걸 횃불머리에 둘둘 연산동풀사롱 말고 배낭에서 기름병을 하나 꺼내 조심스럽게 적셨
다. 빛도 없는 어둠속에서 하는 작업이라 좀 불안했지만 연산동풀사롱 이장사도 한두번

연산동풀사롱
 <b>연산동풀사롱</b>
연산동풀사롱


하는게 아니기 때문에 나는 수월하게 횃불을 만들고 성냥을 이용해 불을 연산동풀사롱
연산동풀사롱 켰다. 그러자 곧 길다란 복도가 보이기 시작했다. 복도의 안쪽에는 이미
오크나 고블린, 코볼트들이 돌입을 시도했는지 무수한 시체가 널려있었
다. 벽에서 발사된 화살, 창, 도끼등이 무단침입자들을 전부 쓰러뜨렸던


것이다. 나는 그 앞을 살펴보곤 신중을 기하면서 걸어갔다. 나도 자칫하
면 저런 신세가 될줄 모르기 때문에 이래저래 신경이 팍팍 쓰인다.
“과연 어디까지 함정을 해체했을 까? 이놈들? 연산동풀사롱 아 이경우는 해체라기 보
연산동풀사롱 몸으로 풀었다고 봐야겠지?”

연산동풀사롱
 <b>연산동풀사롱</b>
연산동풀사롱


나는 그렇게 연산동풀사롱 중얼거리곤 앞으로 걸어갔다. 약 3미터 입방의 복도가 계속
되다가 복도는 끝나고 좌측에 커다란 철문이 하나 있었다. 이 앞에서 연산동풀사롱
마나 많은 놈들이 죽었는지 벽의 색이 피로 인해 변했을 정도로 많은 유
골들이 쓰러져 있었다.
“흐으음....”


나는 철문에 다가가 그걸 조사해보았다. 이곳에 죽어있는 놈들이 쇠지렛
대니 각종 도구를 풀로 사용해서 긁어서 많이 망가져있는데도 불구하고
기능은 그대로 살아있는 놀라운 철문이였다. 연산동풀사롱 하지만 대부분의 함정이 발


동되어서 지금은 그다지 위험한 것 같지 않았다. 나는 조심스럽게 록픽을
연산동풀사롱 꺼내서 조사해보았다. 열쇠구멍도 없는 문, 게다가 무게가 엄청난 것으로
보아서는 기관으로 인해서 열리는 것이리라. 이곳에는 그 외에는 전부 함
정인 것이다. 뭐 로그마스터 때야 소델린 사원에 대해서 팔마교황청이 모
르던 시절이였고 팔마의 금족령이 떨어진건 고작 130년전 쯤이였으니 설

연산동풀사롱
 <b>연산동풀사롱</b>
연산동풀사롱


마 이런 휴머노이드들이 자신의 비보를 노리고 덤벼들줄 몰랐을텐데 이런 잔악한 함정을 설치하다니... 로그마스터의 연산동풀사롱 후예가 되려면 이정도 쯤은
해결해야 한단 말인가? 연산동풀사롱

연산동풀사롱
 <b>연산동풀사롱</b>
연산동풀사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