농구중계방송

농구중계방송 - 개요

글쓴이 : KU89A52F701 회

농구중계방송 - 설명



농구중계방송 인해 보았던 금고 근처는 창문도 없어서 살펴보지 못했지만. 마침 교대시
간이라서 그런지 병력들이 교대를 위해 이동하는 게 보였다.
그렇게 움직임을 확인해본 결과 금고 방향에도 상당수의 병력이 농구중계방송 밀집해


있다는 것을 알게 되었다. 나는 밤하늘의 한가운데 안긴 농구중계방송 채 고고하게 서
서 쉐도우 디펜더로 몸을 숨기고 저택 안을 계속 살펴보았다. 진짜 병력
한번 무시무시하게 깔아뒀군. 농구중계방송 폭탄으로 날린다면 적어도 수십명은 다치겠
는데?

농구중계방송
 <b>농구중계방송</b>
농구중계방송


"폭탄?"
그순간 나는 인피니티 백팩에 보관해둔, 이전 공안요원들이 쓰던 폭탄을 농구중계방송
생각해 내었다. 웨스트 가드의 도적길드가 괴멸 당할 때 공안요원들이 던


졌던 걸 심지를 끊어서 배낭에 챙긴 그것... 그걸 쓴다면 간단히 뚫고 들
어갈 수 있겠는데? 아... 아냐. 무고한 사상자를 내면 로그마스터라고 농구중계방송
수 없다. 폭탄으로 저 저택을 공격하면 어떻게 피해가 안 나겠냐? 그런데
그렇게 상념에 잠겨있을 때였다.

농구중계방송
 <b>농구중계방송</b>
농구중계방송


"으아아아아악!"
"저쪽이다!" 농구중계방송
그런 이상한 외침과 비명이 섞여서 들려오더니 골목이 어수선해지기 시작
했다. 그리고 곧 불기둥이 피어오르기 시작했다. 돌아보니 농구중계방송 역시! 도박장
과 술집을 겸하고 있던 구 도적길드였다. 길드간의 암투가 또 유혈사태를

농구중계방송
 <b>농구중계방송</b>
농구중계방송


부르는 것 같았다.
농구중계방송 "죽여!"
"너나 죽어라!"
이런 욕설과 저주가 오고가고 곧 병기가 부딪히는 소리가 화답해서 농구중계방송 밤의


정적을 깨트렸다. 나는 얼른 맞은 편 집의 지붕으로 농구중계방송 건너가고 인피니티로
프를 풀어서 되감았다. 길드 워에 휘말릴 생각은 눈곱 반만큼도 없다고.
어쨌거나 저 물샐 틈 없는 경비를 어떻게 뚫고 들어간다? 게다가 로그마
스터의 룰을 지키면서 뚫고 들어가기는 너무 농구중계방송 힘든데.
"그럼 병사로 변장을 하는 게 낫겠다."

농구중계방송
 <b>농구중계방송</b>
농구중계방송


나는 그렇게 결론을 내렸다. 원래 옛 부터 바늘을 숨기려면 헛간에 숨기
라고 비슷한 것들이 많은 곳에선 그들 비슷하게 변장을 하는 편이 나을
것이다. 병사의 농구중계방송 옷이나 그런 것쯤이야 길드가 가지고 있을 테지?


7월 24일 나는 어젯밤 충분한 휴식을 취하고 도적길드의 건물을 향해 걸어갔다. 길 드워가 계속되어서 그런지 도절길드로 가는 동안 무수한 감시의 시선을 농구중계방송 느꼈지만 나는 그런 것을 신경쓰지 않았다. 그렇게 창고가 있던 골목으로
가보니 험상궂은 거한의 남자 둘이 입구를 지키고 있었다. 그러나 그들은 농구중계방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