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천 립

부천 립 - 개요

글쓴이 : TKZYDKA1937 회

부천 립 - 설명



부천 립
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
부천 립 21 화 : 흑마의 탑#4
------------------------------------------------------------------------ 부천 립
팔마력 1548년 9월 16일

부천 립
 <b>부천 립</b>
부천 립


결국 우리는 영원한 겨울의 산맥을 넘을 수 있었다. 눈위로 빠지지도 않
고 빠른 속력으로 달릴수 있었던 쉐도우 아머의 공이 크다. 만약 쉐도우
아머가 부천 립 없었다면 그 설산의 거인들, 프로스트 자이언트 들에게 잡혔을 것
부천 립 이다. 아무리 내가 이노그에게도 덤벼본 겁을 상실한 놈이라지만 이노그

부천 립
 <b>부천 립</b>
부천 립


에게 한방 맞은 것으로 비참한 꼴이 되었는데 자이언트들도 그런 부천 립 위력을
가지고 있겠지? 상상만해도 끔찍하다. 그래서 거인들을 따돌렸을 때는 심
지어 킷 부천 립 마저도 안도의 한숨을 쉬었을 정도이다. 다른 사람들은 뭐 말할
것도 없지.
어쨌거나 이후로 일행들이 나를 무슨 탑승물로 여기게 될 것 같은 불길한

부천 립
 <b>부천 립</b>
부천 립


부천 립 예감이 들지만 그건 나중에 생각하자. 우리는 밤새서 달려서 설원을 벗어
났다. 어쨌건 오래간만에 설원이 아닌 평지를 밟게 되었으니 다들 기분이
좋은가 보다. 하지만 결국 오늘도 야영을 해야 한다는 건 변함이 없다.
부천 립 뭐 나야 혼자서 겨울의 벨키서스 산맥에서 잘도 살아남은 적이 있지만 요

부천 립
 <b>부천 립</b>
부천 립


근래 계속 야영만 하다보니까 몸이 축난다. 내가 아무리 체력에 자신이
있다지만 퍼낸다고 계속 차는 우물도 아닌데 말야. 하지만 설산에서 야영
을 하다보니까 일반적인 평원에 자빠져서 자는 게 얼마나 복에 겨운 짓인
지 모두들 이해했다는 게 도움이 될까? 우리는 부천 립 설원에서 습지로 흐르는
강에서 발을 멈추고 이곳에서 야영을 하기로 했다. 이 곳 전체가 그다지


사람의 손길을 타지 않은 전나무 숲으로 되어있고 그 전나무 숲 사이를
빙하가 녹아서 만들어진 강과 시내가 지나간다. 역시 브로큰 랜드답게 전
체가 칙칙하고 어두운 부천 립 곳이다. 하지만 설산에 비하면 어디든 천국이 아닐


까?
"우와! 진짜 오래간만에 물을 부천 립 만났구나!"
나는 빙하가 녹아서 흐르는 맑은 시내에 들어가서 차가운 물을 온몸으로
느끼면서 몸을 떨었다. 그러자 옆에서 역시 물로 몸을 씻고 있던 킷이 중


부천 립 얼거렸다.
부천 립 "담배가 떨어져 가는 데."
"건강에도 안좋은거 왜 그렇게 피는 거지?" "그런 의미가 아냐." 부천 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