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기아차그룹

현대기아차그룹 - 개요

글쓴이 : G3VBDVEL560 회

현대기아차그룹 - 설명



현대기아차그룹 움직여 현대기아차그룹 지면에 떨어진 데일라잇을 쥐었다.
"죽여!"
병사들이 나에게 달려들었지만 나는 데일라잇을 좌우로 휘두르며 몸을 일
으켰다. 디모나 쪽의 경우는 그야말로 거대한 괴물같다. 무시무시한 사정
거리의 인피니티 현대기아차그룹 로프가 밤하늘을 누비며 병사들을 유린하고 있었다. 정


말 학살이라고 밖에는 할말이 없다. 디모나는 그렇게 인피니티 로프를 휘
두르며 마치 현대기아차그룹 춤을 추듯 경쾌하게 움직였다.
"안되겠군! 저 여자를 잡아라! 죽여도 상관없어!"
그 동안 수수 방관하고 있던 질리언 체이스필드가 그렇게 외쳤다. 왕성수
비대들이 현대기아차그룹 신나게 당하고 나서야 뛰어들어서 고대의 문장을 탈취하겠다는


건가? 하지만 그때 현대기아차그룹 디모나가 소드 블래스터를 쥐고 왼손을 소드블래스터
의 칼등에 얹었다. 현대기아차그룹 그녀가 사용하는 소드 블래스터는 내가 쓸때와는 색이
다르다. 검신을 이루는 에스터크 자체가 검은 색으로 칠해져 있고 칼날은
가만히 있어도 여러 가지 색으로 맥동(脈動)하고 있었다. 붉은 색, 황색,


녹색, 청색등 현대기아차그룹 계속해서 색상이 바뀌는 것이다.
"아, 난 펠리시아 공주가 아닌데, 취미에도 맞지않는 일을 해야 한다니."
그녀는 그렇게 말하고 소드블래스터로부터 손을 떼었다. 그러자 소드블래

현대기아차그룹
 <b>현대기아차그룹</b>
현대기아차그룹


스터로부터 빛의 입자들이 그녀의 손에 얽히더니 그녀의 손을 따라 궤적
을 그린다. 마치 현대기아차그룹 검의 마력을 빌어서 마법을 사용하는 것 같았다. 그러한
주문의 수인에 디모나의 낭랑한 영창이 따라붙었다.

현대기아차그룹
 <b>현대기아차그룹</b>
현대기아차그룹


"연옥을 떠도는 망자의 영이여. 카빌리드의 바위에 타서 여기, 8자루의
검으로 강림하라! 하앗! Damned Meteor Swarm!" 현대기아차그룹
디모나의 주문영창이 끝나자 그녀의 앞으로 투명한 수정바위들이 나타나
기 시작했다. 그리고 지면으로부터 허여멀건 망령들이 몰려들더니 바위에
올라탔다. 그러자 예리한 수정바위의 끝이 음산한 불꽃으로 뒤덮이기 시


작했다.
"뭐? 현대기아차그룹 미티어 스웜 주문인가!"
질리언은 현대기아차그룹 깜짝 놀라서 방패를 들었다. 나는 주위로 달려드는 병사들을 물
리치며 마법에 말려들지 않도록 몸을 피했다. 그 회피 행동이 끝나자 마


자 디모나는 망령들이 올라탄 수정들을 쏘아내었다.
"Damned Meteor Brake!"
거대한 현대기아차그룹 수정들이 병사들을 할퀴며 날아들어 새하얀 불꽃과 함께 폭발했
다. 디모나에게 달려들던 병사들은 그 수정바위에 직격 당해 말 그대로
두동강 나서 불타버리기 시작했다. 불꽃과 폭발 현대기아차그룹 속에서 망령들이 뛰어다

현대기아차그룹
 <b>현대기아차그룹</b>
현대기아차그룹


니며 광소를 터뜨렸다. 삽시간에 수많은 병력들이 불꽃에 살라져 쓰러졌
다. 먹구름이 짙게 깔리고, 비가 내리고 있는데도 불구하고 불꽃은 마치
그 자체가 의지를 현대기아차그룹 가진 생물처럼 도시 전체를 삼키고자 움직이기 시작했
다. 하늘을 뒤덮은 현대기아차그룹 비구름이 불빛으로 멍들기 시작했다.


"다 된 일에 방해가 들어오다니! 디모나!"
보디발은 주문의 방해를 받아서 현대기아차그룹 머리끝까지 화가 치밀어 오른 듯 전기의
날개를 펼치고 디모나에게 날아들려고 했다. 하지만 그때 디모나가 소드


블래스터를 휘둘렀다. 긴 붉은 섬광이 휙 하고 우리들의 시야 앞을 지나갔다. 현대기아차그룹
-스르르르릉. 현대기아차그룹
마치 칼을 막 뽑은 것 같은 검명음이 들려왔다. 그순간 뭔가 큰 그림자가 현대기아차그룹

현대기아차그룹
 <b>현대기아차그룹</b>
현대기아차그룹