풀쌍롱

풀쌍롱 - 개요

글쓴이 : MK3MIFIH1222 회

풀쌍롱 - 설명



풀쌍롱 있는 거지? 모두들 다 한숨을 푹푹 쉬어대서 바닥이 꺼지지 않을까 걱정
스러울 정도였다. 풀쌍롱
"뭐 좋아. 우리가 할 일은 뭐지? 설마 저걸 다 만들어서 보내라는 건 아


닐테고."
벨드린이 그렇게 말하자 린셀른이 고개를 풀쌍롱 끄덕였다.
"예. 그야 물론, 설계도면과, 보석으로 치장될 천사들입니다. 어쨌건 이

풀쌍롱
 <b>풀쌍롱</b>
풀쌍롱


건 뇌물이니까요."
"설계도면인가...."
그 순간 풀쌍롱 모두들 한숨을 푹푹 내쉬기 시작했다.


"그래도 그 어마어마한걸 4월까지 만들라는 게 아니라서 다행이군! 풀쌍롱 설계
도랑 보석 세공 만인가! 쳇. 예산은?"
"60만 모나크." 풀쌍롱
"......."

풀쌍롱
 <b>풀쌍롱</b>
풀쌍롱


다시 한숨이 터져나왔다. 와... 뇌물이니까 많을 거라고는 예상했지만 설
마 60만 모나크로 풀쌍롱 천사상을 만들어서 바친단 말야!? 정말 어마어마한 뇌
물이군. 에스페란자 사람들이 약소국의 설움을 집어삼키며 나에게 이를
가는 풀쌍롱 것도 다 납득이 갈 정도다.
"그거 군자금으로 돌리는게 더 낫지 않나?"


내가 그렇게 혼자 중얼거리자 아리에가 한쪽밖에 남지 않은 눈으로 나를
노려보았다. 풀쌍롱
"군자금으로 돌리면 없는 사람이 생겨나냐? 용병도 사들이는데 는 한계가
있어. 그리고 어떤 미친 용병이 마왕 보디발과 싸우려고 하겠냐? 응? 좋
왕 둬서 좋겠구나. 라이오니아 풀쌍롱 왕국인 카이레스!"

풀쌍롱
 <b>풀쌍롱</b>
풀쌍롱


"으음."마왕 보디발인가? 녀석 출세했군. 나는 그렇게 생각하고 있다가 브린이봉투를 드는 것을 풀쌍롱 보았다.
풀쌍롱

풀쌍롱
 <b>풀쌍롱</b>
풀쌍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