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웨디시

스웨디시 - 개요

글쓴이 : 2KM6FGLS704 회

스웨디시 - 설명



스웨디시 디모나는 그렇게 말하면서 가증스럽게 귀여움을 떨었다. 하지만 캐스윈드 스웨디시
는 싸늘한 표정으로 그녀를 바라보았다.
"사람에겐 명운이란 게 있어. 소원은 함부로 비는 것이 아니다. 모르지.
만약 네 목숨과 바꾼다면 들어줄 수 있을 지도."
그렇게 까지 말하자 디모나는 더 이상 아무런 말을 하지 않았다. 그러자

스웨디시
 <b>스웨디시</b>
스웨디시


킷이 물어보았다.
"그렇다면 당신은...흠. 스웨디시 하긴 명운이란 것과 상관없는 존재란 말이군."
"그렇소. 그 이상은 이야기하지 맙시다."
캐스윈드는 그렇게 말하고 우리들을 돌아보았다.
"그렇다면 벨론델은 어쩌는 게 좋을까? 케레네탄으로 보낼 스웨디시 수 있는데? 케

스웨디시
 <b>스웨디시</b>
스웨디시


레네탄에는 아직도 벨론델의 가족이 살아있어. 가족에게 보내는 게 낫겠
지?" 스웨디시
음. 그건 스트라포트 경에게 물어보는 게 좋지 않을까? 하지만 스트라포


트 경은 이미 스웨디시 마음을 정한 것 같았다.
"예." 스웨디시
결국 우리들은 그렇게 대답했다. 그러자 캐스윈드는 두꺼비 집으로 올라
가더니 모포에 감싸인 벨론델을 안고 나왔다. 사람 한명을 안아두고도 그

스웨디시
 <b>스웨디시</b>
스웨디시


는 너무나도 사뿐히 지면에 내려앉았다.
"그럼. 나는 잠깐 다녀오도록 하지."
캐스윈드는 그렇게 말하고 눈앞에서 홀연히 사라졌다. 정말 마법이란 건
편리하군. 하지만 마법으로 그녀를 빨리 고향으로 보낼수 있다고 하더라
도 스트라포트 경은 괜찮은 걸까? 스웨디시


'괜찮아. 스웨디시 신경쓰지 마라.'
스트라포트경은 딱 부러지게 그렇게 말하고는 더 이상 아무런 말도 없었
다. 당분간 저렇게 혼자 내버려 두는게 나을까? 음.


우리는 델시즈를 향해서 해가 떨어질 때 까지 두꺼비를 움직였다. 어둠이
짙게 깔린 숲을 지나서 정말 브로큰 랜드라는 이름을 돋보이게 해주는 어
마어마한 크기의 스웨디시 동부 크레이터에 도착한 우리들은 여기에서 멈춰섰다.

스웨디시
 <b>스웨디시</b>
스웨디시


동부 크레이터는 빙하가 녹은 물과 빗물이 한데 어우러 져서 꽤나 맑은
호수가 되어있었다. 염마대전 때 강대한 파괴마법이 스웨디시 시전되어 생겨난 이
크레이터는 이제 거대한 호수가 스웨디시 되어있는 것이다. 브로큰 랜드라는 황량
한 이름과는 다르게 이곳에는 물고기도 상당히 많고 나무나 수풀들도 생


기있게 자라나고 있었다. 그만큼 주위에 오크나 고블린들이 스웨디시 많은 것 같지
만. 스웨디시
"흠. 오늘은 여기에서 야영하도록 하자."
나는 주위를 정찰해 보고 일행들에게 그렇게 말했다. 그러자 벨론델을 데


려다 놓고 돌아온 캐스윈드는 손가락을 퉁겼다."좋군. 불은 밝힐까?""밝히면 스웨디시 적들에게 발각당하기 쉬운데."
스웨디시

스웨디시
 <b>스웨디시</b>
스웨디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