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산 해운대 고구려

부산 해운대 고구려 - 개요

글쓴이 : 7CPEHR3U654 회

부산 해운대 고구려 - 설명



부산 해운대 고구려 “취익! 쿠헤헤헤!”
부산 해운대 고구려 놈은 나를 발견하자 자신의 동료들에게 외치곤 기분나쁘게 웃어대더니 창
을 들고 달려오기 시작했다. 나 역시 그놈에게 달려가면서 보펄 나이프를
뽑아들었다. 놈은 아무런 생각없이 그냥 용맹하게 달려들어 부산 해운대 고구려 창으로 나를
찔렀고 나는 그걸 뛰어넘으면서 녀석의 목옆을 비스듬하게 찌르고 지나갔


다. 뒤에서 푸확하고 더운피가 튀는 듯한 소리가 들렸지만 나는 지상에
내려서자마자 강둑을 타고 부산 해운대 고구려 죽어라 달리기 시작했다.
“젠장! 작전변경! 지금부터 임무를 잠입이 아니라 파괴 부산 해운대 고구려 공작으로 수
정!”
나는 그렇게 혼잣말로 외치곤 잡동사니의 방벽을 타넘었다. 아 이거 참


특이한게 발을 디딜곳이 밟을때마다 무너지고 탁자다리같은거싱 삐죽삐죽
부산 해운대 고구려 돋아있어서 상당히 거북했다. 나는 그걸 뛰어넘어서 지상에 착지하곤 내
주위에 캘트롭을 한줌씩 뿌려주었다. 그리곤 즉시 골목으로 피해들어갔
다.

부산 해운대 고구려
 <b>부산 해운대 고구려</b>
부산 해운대 고구려


“음...캘트롭도 다 써가는군.”
나는 가벼워지는 캘트롭 자루를 느끼곤 좁은 골목으로 들어가 재빠르게
이동하기 시작했다. 캘트롭 때문인지 어떤지 주위는 발칵 부산 해운대 고구려 뒤집어 졌는데
부산 해운대 고구려 추적자들은 별로 없었다.


“캬아아악!”
“취익!캬오!” 부산 해운대 고구려
-탁탁탁탁...
부산 해운대 고구려 -저벅저벅

부산 해운대 고구려
 <b>부산 해운대 고구려</b>
부산 해운대 고구려


벼라별 소리가 부산 해운대 고구려 다나는군? 나는 귀를 기울여 보곤 옆의 벽을 박차곤 건물
지붕위로 올라가 납작 엎드렸다. 과연 경비병력들이 부산 해운대 고구려 골목길을 따라 이동
하기 시작했다. 녀석들이 골목을 다 지나간걸 확인한뒤 나는 지상으로 다
시금 뛰어내려 계속 앞으로 달려가기 시작했다. 오래된 이 폐도는 휴머노


이드들이 워낙에 험하게 써서 그랬는지 거의 대부분 부서져 있었다. 나는
그러한 골목을 달리다가 멈춰섰다. 부산 해운대 고구려
“제길. 저건 또 뭐야?”
마을이 끝나는곳, 그리고 멀찌감치 소델린 사원이 보이는 곳은 이전에는
성벽이 있었는지 허름한 돌담들이 아직 그 형상을 유지하고 있었다. 하지


만 그 돌 토대위에는 팔이 네개나 달려있는 부산 해운대 고구려 큼직한 트롤한마리가 한손에
하나씩 큼직한 펄션(Falcion,팔치온, 파르시온, 기타등등 좋을대로 불러
라)을 들고 서있었다. 다른 놈들은 내가 뚫고 들어온 마을의 입구쪽으로
몰려가는데 비해 이놈과 그 주위에 서있는 두마리의 홉고블린들은 미동도
하지 않고 서있었다. 게다가 저 부산 해운대 고구려 홉고블린들, 인간보다도 머리하나씩은 큰


무시무시한 우량종 홉고블린들인데다가 다들 체인 메일을 입고 부산 해운대 고구려 있었다.
게다가 무장또한 살벌해서 한놈은 큼직한 오크리쉬 액스(양쪽에 도끼머리
가 달린 큼직한 봉, 양날도끼가 아니라 봉의 앞과 뒤에 다 도끼머리가 달

부산 해운대 고구려
 <b>부산 해운대 고구려</b>
부산 해운대 고구려


려있다는 말이다.) 다른 한놈은 큼직한 오크리쉬 소드(날이 두텁고 앞으 로 휜 칼.)와 스파이크가 박힌 방패를 들고 있었다. 생긴게 다들 상당히 부산 해운대 고구려 살벌해 보였다. 과연 이 보펄 나이프 하나가지고 저놈들을 해치울수 있을
부산 해운대 고구려

부산 해운대 고구려
 <b>부산 해운대 고구려</b>
부산 해운대 고구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