구미대리운전

구미대리운전 - 개요

글쓴이 : 8O0X95NB653 회

구미대리운전 - 설명



구미대리운전 아. 나는 조심스럽게 후작을 안아서 의자에 앉혀두었다. 그리고 구미대리운전 문득 편
지뭉치중에 나의 경고장이 보였다.
"......"
나는 옆의 펜을 구미대리운전 들고 잠시 끄적거리기 시작했다. 그런데 그때 밖에서 갑
자기 기사들의 비명이 들려왔다.

구미대리운전
 <b>구미대리운전</b>
구미대리운전


"아... 구미대리운전 아니 당신들!"
구미대리운전 "히이이이익!"
"오 매우... 매우 시끄럽습니다! 나 당신들, 믿지 못할 것 같은 기사들이
오."

구미대리운전
 <b>구미대리운전</b>
구미대리운전


어설픈 라이오니아 어. 구미대리운전 아마도 그 카르투의 공안요원인 것 같았다. 죽지
않는 몸을 가지고 있으니 일어난 거겠지. 젠장. 나는 대충 필요한 작업을
마치고 얼른 창밖에 섰다. 그때 와작 하고 그의 주먹이 두꺼운 나무문을
구미대리운전 뚫고 들어오는게 보였다. 세상에. 주먹으로 저 문을 뚫어버리다니. 그는

구미대리운전
 <b>구미대리운전</b>
구미대리운전


그렇게 뚫은 팔로 안의 자물쇠를 부수고 뒤에 있는 책장의 존재를 구미대리운전 손으로
감지했다. 나는 그순간 몸을 날려서 테라스 밖으로 뛰어내리곤 윈드워커
구미대리운전 부츠대신 쉐도우 아머를 소환해서 손톱을 벽에 꽂고 미끄러져 내려가
기 시작했다. 사실 윈드워커의 부츠를 분사시키면서 자세를 잡는건 전신


에 꼿꼿히 힘이 들어가지 않으면 매우 힘들기 때문에 그렇게 쉐도우 아머
로 대체한 것이다. 그러자 저택 근처에 있던 기사들이 깜짝 놀라서 몰려
들기 시작했다. 병사들도 상당수 구미대리운전 몰려들었다.


구미대리운전 "저놈 잡아! 후작님을 시해했다!"
"시끄러워!"
나는 그렇게 외치곤 구미대리운전 포위진에 다이너마이트를 던졌다. 그러자 그들은 모
두들 달려오던 속력을 죽이면서 비명을 질렀다.
"히익! 다... 다이너마이트다! 모두 피해!"

구미대리운전
 <b>구미대리운전</b>
구미대리운전


불도 안붙였는데 호들갑 떨기는... 하긴 저건 한번 불붙인걸 도화선을 잘
라낸거니까 도화선이 거의 안보인다. 이렇게 던지면 타들어 가는 걸로 보
구미대리운전 일테지! 나는 그렇게 병사들이 움츠린 사이 잽싸게 포위망을 뚫고 그들의


사이로 구미대리운전 빠져나갔다. 그러나 2중 3중으로 병사들이 몰려들기 시작했다.
"막아라!"
구미대리운전 "후작님의 원수다!"
"우와아아아아아!"

구미대리운전
 <b>구미대리운전</b>
구미대리운전


구미대리운전 병사들은 갑자기 충성심이 일어나는지 그렇게 외치고는 달려들었다. 제기
랄! 피를 많이 흘려서 다리를 절고 있는데다가 눈도 가물가물하다! 나는 쉐도우 아머 어그레시브를 걸고 주먹을 쥔채 단숨에 포위망을 향해 돌파 구미대리운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