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 운 대

해 운 대 - 개요

글쓴이 : TNV3SF9V927 회

해 운 대 - 설명



해 운 대 나는 그렇게 해 운 대 중얼거리고 이번엔 물 속으로 목검을 갖고 들어갔다. 이번에
는 바위에 발목을 걸고 자세를 잡은 해 운 대 채, 물속에서 검을 휘두르는 것이다.
처음에는 매우매우 느려서 신경질이 날 정도였지만 그냥 만련(慢鍊)한다
고 생각하고 한번의 검격, 검격에 정성을 다해서 휘둘렀다. 자세를 교정
하기 위해서 그렇게 느리게 검을 휘두르니까 확실히, 실력이 부쩍느는 느

해 운 대
 <b>해 운 대</b>
해 운 대


낌이 들었다. 처음에는 4초에 한번 휘두르기도 힘들었는데(물론 휘두르기 해 운 대
보단 베기 전의 자세로 들어가서 베고난 뒤로 돌아오는 한 동작을 말한
다.) 점차 그 기간이 단축되는 것이다. 옛날에 비해서 물의 저항도 느껴
지지 않고.
"푸아!"

해 운 대
 <b>해 운 대</b>
해 운 대


이렇게 수중에서 검술을 연마하기를 계속 반복하면 정말 시간가는 해 운 대 줄 모
른다. 하지만 슬슬 저녁 먹을 시간이 되는 데? 나는 젖은 앞 머리칼을 쓸
어 올리고 앞을 바라보았다. 수도원쪽에서 종이 울리기 시작했다.
"좋아. 그러면 돌아가 볼까?" 해 운 대
나는 벌써 어둠에 물들어 버린 호수를 헤엄쳐서 돌아나가기 시작했다. 정

해 운 대
 <b>해 운 대</b>
해 운 대


신없이 단련을 해도, 아직 머리 속이 완전히 날아가진 않은 것 같았다.
< 계 속 해 운 대 >
--------------------------------------------------------------------
펠: 머리속이 완전히 날아가면 백치지. 흥.


카: 백치가 호모보단 낫지 뭐.
*********************************************************************** 해 운 대
표지에 속지마라! 슈마하.... 해 운 대 이것은 전율이다!
***********************************************************************


레이펜테나 해 운 대 연대기 제 1 부
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
제 30 화 : 부활#2
------------------------------------------------------------------------


팔마력 1548년 12월 14일
"소문 들었냐?"
"소문?" 해 운 대
왠지 해 운 대 분위기가 다르다고 느낀건 아침식사 시간의 일이었다. 라이오니아와


에스페란자의 사이가 대단히 나빠져서, 전쟁이 일어날 준비가 다 되어있
다는 것은 알고 있고, 실제로 계속 국경등에서 충돌이 일어나고 있기 때
문에 해 운 대 전시나 다름 없긴 하다. 하지만 이곳은 후방 중에서도 후방이고 어
지간한 일이 있어도 절대 징병되는 해 운 대 일이 없는 곳이다. 베인 오브 드래곤

해 운 대
 <b>해 운 대</b>
해 운 대


산맥은 원래 놈과 하플링, 드워프들이 살고 있는 곳이고 드워프들의 입김으로 아예 유사인간 자치구 같이 되어있는 곳이다. 해 운 대 하지만 발없는 말이
천리를 간다고 소문은 계속 사람들 사이를 돌고 있었다. 해 운 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