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풀사롱

서울풀사롱 - 개요

글쓴이 : B14K7VL6531 회

서울풀사롱 - 설명



서울풀사롱 "간이 부었구나 인간!"
"그럴지도. 서울풀사롱 술을 많이 마시거든."
나는 그렇게 대답하곤 히죽 웃었다. 어... 근데 내가 어쩌려고 저놈을 공
격했지? 미쳤나? 과연 나에 대해서 서울풀사롱 놈은 따뜻한 주먹질로 답례 해주었다.


난 옆으로 폴짝 뛰면서 그 주먹을 피했는데 부우웅 하는 소리와 함께 옆
서울풀사롱 에 무슨 포탄떨어진것처럼 흙먼지가 피어오른다.
"히이이익!" 서울풀사롱
"크으으!"


서울풀사롱 유골로스는 내가 공격을 피하자 화가났는지 손톱을 곧추세워 휘두른다.
나는 옆의 방책을 밟고 서울풀사롱 뛰어올라 이번에도 유골로스의 공격을 뛰어넘으며
나이프를 던져 유골로스의 눈을 맞췄다. 통나무 방책들이 또 우수수 나가
떨어지고 유골로스는 한걸음 뒤로 물러났다.
"먹혔나?"

서울풀사롱
 <b>서울풀사롱</b>
서울풀사롱


그러나 내 착각이였다. 나이프는 서울풀사롱 유골로스의 눈동자에 정통으로 박혔지만
마법무기가 아니라서 그런지 유골로스가 재생하는 속력에 밀려 튕겨나갔
다.
"제...젠장. 킷!" 서울풀사롱

서울풀사롱
 <b>서울풀사롱</b>
서울풀사롱


나는 마지막 희망 킷을 바라보았지만 킷은 메키드 게힌놈의 한가운데에
서서 고개를 가로 서울풀사롱 저었다.
"지금은 나도 싸울수 서울풀사롱 없다."
그는 그렇게 말하곤 무슨 생명수라도 되는 듯 담배를 연신 빨아대었다.


그의 몸 이곳저곳이 투명해지는 걸 보니 아마 담배가 저 투명화를 막는
도구인 것 같았다. 젠장. 나는 워로드를 바라보았지만 워로드 역시 별로
서울풀사롱 싸울 상태는 아닌 것 같았다. 그런데 그때 펠리시아 공주가 나에게 외쳤


다.
서울풀사롱 "카이레스!"
"어?"


"카타나를 집어!"
"...."
나는 유골로스 발밑에 있는 카타나를 보곤 그 앞에 서있는 서울풀사롱 유골로스를 보
았다. 뭐랄까. 서울풀사롱 곰이 열심히 돌같은거 들었다 놨다 운동하고 다니면 저런


서울풀사롱 몸이 될까? 두꺼운 근육질의 모피를 보자니 마음이 심란하다. 나는 공주
를 바라보곤 다시금 피식 웃었다. 저걸 집으라고? 죽으라고 해라. 그냥.
그런데 그때 유골로스가 안보이게 되었다. 하지만 그 타는듯한 이상한 냄

서울풀사롱
 <b>서울풀사롱</b>
서울풀사롱


새, 아마도 게힌나의 냄새는 그대로인걸로 보아 다시금 서울풀사롱 투명술로 몸을 가
린 것 같았다. 아니 저놈! 그 서울풀사롱 커다란 등치에 힘도 세고 마법도 쓰도 입에
선 빛을 뿜어내서 트롤도 일격에 절명시키는 놈이 뭐 아쉬워서 투명술로
몸까지 가리냐? 나는 보이지 않는 적과 상대하기 위해 오감을 다 곤두세
웠다.


"Lightning Bolt!" 순간 강력한 번개가 내 몸을 강타하고 지나갔다. 아니, 지나가지 않고 내 서울풀사롱 앞에서 끝났다.
서울풀사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