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산해운대호텔

부산해운대호텔 - 개요

글쓴이 : WXH8ZFF2618 회

부산해운대호텔 - 설명



부산해운대호텔 트롤이야 화살로 죽을 놈이 아니고 방패가 없는 도끼는 쉽지만 방패를 들
고 있는 놈은 상대하기 어렵기 부산해운대호텔 때문에 이렇게 저격으로 제거하려는 것이
다. 부산해운대호텔 그런데 그때 갑자기 그놈들이 내쪽을 바라보았다.
“취익!”
“어?!”


부산해운대호텔 아 발견되었군. 젠장. 숨을 곳이 별로 없었어. 하지만 이정도 거리면 충
분하다. 나는 얼른 화살을 날려서 홉 고블린 한놈의 머리를 날려버리고
보펄나이프로 무기를 바꿔쥐었다. 그러자 광분한 부산해운대호텔 트롤이 폐성의 토대를
박차고 달려들기 시작했다. 나는 얼른 몸을 틀어서 반쯤 무너진 건물의


담벼락을 뛰어넘었다.
-퍽!
부산해운대호텔 세상에! 저놈은 펄션을 가지고 내가 뛰어넘은 담벼락을 퍽하고 후려갈겨
버렸다. 그러자 돌가루가 튀면서 벽이 부서져 버린다. 힘이 장난 아니군.
나는 그걸 보고 얼른 몸을 숙이면서 부산해운대호텔 놈의 사각에서 나이프를 비스듬히 위


로 찔렀다. 이 트롤은 광분해서 칼을 마구 휘둘렀지만 내가 간격안에 들
부산해운대호텔 어오자 맞추질 못하고 애꿎은 땅만 후려쳤다. 나는 낮은 자세에서 단 일
격에 몸을 일으키면서 트롤의 가늑골 밑에서 위로 찔러올렸다. 가슴위를
찔렀다면 놈의 고무처럼 탄력있는 대흉근에 막혀 별 효과를 보지 못했지
만 내가 찌른 부위는 근육하나 없이 바로 부산해운대호텔 횡경막과 폐부를 찢는 일격필살

부산해운대호텔
 <b>부산해운대호텔</b>
부산해운대호텔


의 위치였다. 상대가 트롤만 아니였어도 그렇다는 부산해운대호텔 말이지만.
“으워!”
부산해운대호텔 트롤은 폐부를 후비는 고통을 참지못하곤 입을 벌려서 내 머리를 물어뜯
으려 했다. 하지만 나는 놈의 배를 박차곤 보펄나이프를 뽑으면서 뒤로
물러났다. 녀석은 광분해서 물러나는 나를 향해 발작적으로 검을 휘둘렀

부산해운대호텔
 <b>부산해운대호텔</b>
부산해운대호텔


다. 평상시라면 피하기 힘들정도로 빠른 반격이였지만 나역시 놈이 몸부
림을 칠것이란걸 알고있었기 때문에 애초부터 뒤로 굴러서 빠져나갔다.
부산해운대호텔 이건 거의 도박이였는데 다행히 칼날은 내 위쪽으로 아슬아슬하게 지나갔
다. 나는 구르다가 얼른 몸을 벌떡 일으켜 세우곤 왼손을 앞으로 내밀고
오른손에 쥔 보펄 나이프를 등뒤로 숨겨들었다. 트롤은 광포하게 펄션을

부산해운대호텔
 <b>부산해운대호텔</b>
부산해운대호텔


휘둘러대며 공격했지만 동작이 워낙 커서 나는 주위 지형을 이용해 부산해운대호텔 피하
기 시작했다. 그나마 너덜너덜하게 남아있던 폐도가 트롤의 광포한 펄션
에 의해서 부숴지기 시작했다.
“아 젠장. 좋아좋다구! 골로 보내주지. ”
부산해운대호텔 나는 트롤의 옆으로 뛰어든다음 트롤이 몸 밖으로 칼을 휘두르는순간 위

부산해운대호텔
 <b>부산해운대호텔</b>
부산해운대호텔


의 팔을 왼손으로 받은채 트롤의 목뒤로 돌아갔다. 그리곤 즉시 등뒤에 숨겨 부산해운대호텔 들던 보펄나이프를 트롤의 경추사이에 꽂아버렸다. 뻐걱하는 둔탁한
느낌과 함께 경추사이의 척수를 자르는 짜릿한 손맛이 느껴졌다. 부산해운대호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