케이비오

케이비오 - 개요

글쓴이 : 70I0CIQC643 회

케이비오 - 설명



케이비오 세나는 그 말을 케이비오 남기고 문밖으로 나가 버렸다. 나는 그녀가 닫아버린 문
을 바라보고 한숨을 내쉬었다. 다시금 피로가 나를 짓누르고 있었다. 깨
다 자다를 반복하면서, 나는 다시금 어둠 속에 몸을 맡겼다.


< 계 속 >
-------------------------------------------------------------------- 케이비오
흠. 제가 세가 팬인 건 아는 사람은 다 알죠? 케이비오 쉔무를 하면서 느낀 건 역
시 세가라는 것입니다. 그 과감한 미친 짓들이라니 절대 피해를 보지 않

케이비오
 <b>케이비오</b>
케이비오


으려는 쪼잔한 닌텐도와는 확실히 케이비오 다르죠. 드캐란 플랫폼을 포기하는 건
진정 아쉽지만 언젠가 세가는 반드시 다시 일어날 것이라고 믿습니다.
*********************************************************************** 케이비오
아아 네트웍이 날아가서 연재를 못했군요. 뭐 윈도우 문제일으키는 거야


컴가지 상사라 했으니 이해하세요. 닌텐도가 쪼잔하다고 한건 옛날부터
팩 공장 돌려서 서드파티 뜯어먹던 회사운영 방침이라던가 이번에 티어링
사가에 딴지 거는 것을 두고 말하는 케이비오 거지요. 닌텐도 게임은 잘 만드는 거
누구든지 인정합니다만 운영방침이 쪼잔한 것도 사실인데요 뭘.


*********************************************************************** 케이비오
레이펜테나 연대기 제 1 부
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 케이비오
제 29 화 : 속죄자#2

케이비오
 <b>케이비오</b>
케이비오


------------------------------------------------------------------------
팔마력 1548년 케이비오 11월 3일
밖에는 때늦은 가을 비가 내리고 있었다. 여기서는 비로 내리지만 산 꼭

케이비오
 <b>케이비오</b>
케이비오


대기 즈음에는 눈보라라도 치는지 새하얀 구름과 안개들이 가득 차 있었
다. 나는 조심스럽게 촛불을 밝히고 들창을 닫았다. 아침인데도 불구하고
마치 밤처럼 깜깜했다. 그래서인지 촛불의 한줌 온기마저 묘하게 따뜻하 케이비오
게 느껴졌다. 나는 그곳에서 장비를 점검했다. 인피니티 백팩이 없고 로
그마스터의 케이비오 각종 보물들을 디모나 윈드워커에게 돌려준 관계로 지금의 나


에게 있는 장비는 그다지 대단한 게 없었다. 홀리어벤저(Holy Avenger)
데일라잇이나 샤프니스 소드(Sharpness Sword), 륭센의 수갑이나 다크레
전(Darkregion), 휴렐바드의 방패 라이트닝 스피어(Lighting Sphere)를
대단하지 않다고 하는 것엔 어폐가 있지만 적어도 짐 정리나 여행용 케이비오 물품
으로는 케이비오 쓸모가 없다. 다 전투용 물품들 뿐 이잖아. 하지만 그중에 하


나.... 케이비오 눈에 띄는게 있었다.
"...." 케이비오
나는 나뭇가지로 만들어진 마법봉을 들고 그걸 살펴 보았다. 이전 마커스
가 주었던 마법봉으로 아직 열 두번이나 마력이 남아있었다.


"이, 이거라면...."
나는 그 마법봉을 케이비오 잡고 살펴보았다. 손이 자연스럽게 떨리기 시작했다.
이거라면... 죽은 자를 불러낼 수 있으니까 이야기를 해볼 수 있을 지도.

케이비오
 <b>케이비오</b>
케이비오


하지만 그렇게 죽은 사람을 불러내어서 이야기를 한다는 게 과연 괜찮은것일까? 그렇잖아도 케이비오 환상 속에서 본 기억들을 떠올리면 그들은 언제나 나
를 비난하거나 거부했었다. 케이비오

케이비오
 <b>케이비오</b>
케이비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