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농구

sk농구 - 개요

글쓴이 : O6FBOR3A1172 회

sk농구 - 설명



sk농구 한 이름으로 칭할만 하군! 그 험악한 함정들을 뚫고 손에 넣은 보람이 있
sk농구 어! 게다가 다른 동료들, 특히 무적의 보디발 왕자마저 쓰러져있지 않은
가? 후후후후~


sk농구 "훗! 이번에야 말로 내 진가를 보여줄 때로군!"
나는 동굴의 출구쪽으로 걸어가 좀비들을 기다렸다.
sk농구 7월 3일...
눈을 떠보니 허름한 천장이 나를 반긴다. 나는 하품을 쩌억 하곤 침대에


서 몸을 일으켜 세웠다.
sk농구 "아함. 배고픈데."
밖을 쳐다보니 해가 중천에 떠있었다. 그렇게 오랫동안 싸운 어젯밤의 일
을 잊을 만큼 화사하고 밝은 날씨. 마치 어젯밤의 일이 꿈인것만 같았다.
"하함. 아무도 알아주지 않는 선행이라니 마을사람이 살아있었으면 좋았


을텐데."
어젯밤의 긴 사투를 통해서 우리는 고대의 악령을 풀어내고자 하는 사악 sk농구
한 리치의 야욕을 저지했다. 훗~ 특히 한때 보디발 왕자에 밀려나 별볼일
없는 놈으로 전락할뻔 했던 이몸의 활약이 눈부셨지. 아~ 눈부신 햇살~

sk농구
 <b>sk농구</b>
sk농구


나의 활약이 이러했을까?<.....> 게다가 쉐도우 아머가 완전히 각성한 것
같았다. 이제 나는 더더욱 sk농구 진정한 로그마스터에 가까워 진 것이다. 훗.
나도 나자신의 재능이 무서울 정도야. 멋져! 어쨌건 여긴 어디지? 여관?


아니 여관은 아니고 아마도 그 좀비화 되어 황폐해진 마을의 건물 하나를
sk농구 임시 숙소로 잡은 것 같았다.
"흐음."
그런데 그 리치가 로스트 프레일의 멤버라니. 그리고 '그분' 이란건 누구

sk농구
 <b>sk농구</b>
sk농구


지? 음... sk농구 혹시 천사의 알 계획의 흑막인 바포우메트의 대사교 디롤? 아
냐아냐. 로그마스터와 연관이 있는 인물이라고 했어. 디모나라면 혹시 알
고 있지 않을까? 나는 그런 생각을 하곤 문을 열어보았다. 역시 sk농구 내 예상
대로 벽의 한쪽이 좀비들에 의헤 뚫린 허름한 건물이였다. 어젯밤 좁은

sk농구
 <b>sk농구</b>
sk농구


터널로 밀려드는 좀비들을 혼자서 상대하고 마지막 놈까지 sk농구 물리치고 쓰러
져 자버린 나를 여기까지 옮겨두다니 다들 고생깨나 했겠군. 나는 그렇게
생각하고는 계단을 내려섰다. 1층쪽에서는 깨어나있던 일행들이 식사를
하고 있었다. 다들 몰골을 보면 패잔병을 방불케 할정도로 엉망이였다.
하지만 그 리치가 해방하고자 했던 대지의 악령을 풀어줬다면 더더욱 큰


일이 있지 않았을까? 나는 그렇게 생각하고는 웃으면서 그들에게 손을 흔
sk농구 들어보였다.
"여! 다들 일어났어? 응? 근데 보디발 왕자는?"

sk농구
 <b>sk농구</b>
sk농구


"...역시 너무 무리를 하셔서 그런지 깨어나지 못하고 계셔. 부상도 크 sk농구 고."
디모나는 그렇게 말하곤 자기의 옆 의자를 빼서 나보고 앉으라는 제스처 를 취했다. 나는 그 자리에 앉아서 테이블 한가운데에 놓인 빵을 칼로 잘 sk농구
라 먹을 만큼 떼어내고는 에헴~ 하곤 헛기침을 했다. 후후훗~ 나도 참 장 sk농구

sk농구
 <b>sk농구</b>
sk농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