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또7

로또7 - 개요

글쓴이 : ON6SQTM8742 회

로또7 - 설명



로또7 "흐음. "
로또7 "자. 열심히 해. 나의 로그마스터님~."
로또7 디모나는 그렇게 말하곤 손가락을 입가에 대고 나에게 키스를 날려보냈
다. 나는 그런 그녀에게 윙크를 했다.
"훗! 당연하지!"


나는 달리기 시작했다. 마을은 병력이 풀려서 어수선한 상태였다. 난동을
부린 나를 잡기 위해 병력을 로또7 푼 것 같았다. 하지만 나는 건물들의 어두운
그림자에서 그림자로 피해다녔다. 쉐도우 아머는 일단 그림자에 숨기만

로또7
 <b>로또7</b>
로또7


하면 거의 완벽하게 몸을 가려 주기 때문에 별 문제 없이 나는 종탑에 숨
을 수 로또7 있었다. 나는 교회의 종탑 지붕밑에 거꾸로 매달린 뒤 리피팅 보우
건을 조이기 시작했다. 활줄이 어느정도 감긴걸 확인한 뒤 나는 예고장을

로또7
 <b>로또7</b>
로또7


날렸다. 그러자 챙그랑 하고 저택의 유리창이 깨지는게 보였다. 로또7 뭐 단발
로또7 에 성공했군. 누가 맞았을까 모르겠다. 어쨌건 그렇게 나는 내 목적을 달
성한 뒤 종이 매달린 서까래에 드러눕고는 쉐도우 아머로 그림자에 숨은
뒤 눈을 감고 잠을 자기시작했다. 굴러떨어지면 종탑에서 떨어지는 거지
만 나는 잠버릇은 좋은 편이다.


"그럼 어디 한숨 잘까."
나는 어수선한 도시를 내려다보곤 피식 웃었다. 로또7 오늘밤은 달도 밝구나!
그렇게 얼마나 잤을까? 나는 눈을 떠보고 주위가 아직 어두운 것을 확인

로또7
 <b>로또7</b>
로또7


하곤 씨익 웃었다. 설마 하루 진종일 잔 건 아닐테니 새벽이겠지. 나는
달을 확인해보았다. 음 새벽이 맞군. 서까래에서 내려와 종을 손톱으로
튕겨보자 팅 하는 맑은 로또7 쇳소리가 난다. 제법 좋은 종인데. 네놈 머리위에


서 자서 미안하다. 나는 그렇게 종에게 말하곤 종탑 밖으로 나와보았다.
여전히 경비를 열심히 서고 있는 저택의 경비병들이 보였다. 자기전과 달 로또7
리 못 보던 화톳불들이 잔뜩 서있는 것을 보니 불쌍한 병사들의 노고에
눈시울이 뜨거워진다. 자 저 처절한 삶의 현장이여. 로또7 먹고살기란 역시 힘


든 거야. 아무렴. 그러나 그건 그거고 이건 이거지! 로그마스터는 원래
남의 눈에 피눈물 나는 걸 즐기는 것이다. 도적이란게 원래 다 그렇지만.
로또7 "갈까...."


나는 그렇게 중얼거리고 인피니티 로프를 걸 곳을 찾아보았다. 그러나 이 저택은 좀 낮아서 로프를 걸고 활공을 할 수가 없다. 평원의 저택이라서 로또7 인피니티 로프는 별로 도움이 안되겠군. 나는 인피니티 로프의 머리쪽에
로또7 갈고리대신 단검을 달고 쉐도우 아머 어그레시브를 건 뒤 단숨에 종탑 벽
을 박차고 밤하늘로 날아올랐다. 나는 그렇게 새벽의 하늘을 가로 질러서 로또7

로또7
 <b>로또7</b>
로또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