호텔예약

호텔예약 - 개요

글쓴이 : CR51BM6A735 회

호텔예약 - 설명



호텔예약 에 독을 발라놔서 찰과상만 입어도 체력이 확 떨어지는데.
"......." 호텔예약
나는 복도를 따라 계속 달려갔다. 그러자 나선형으로 휘어져서 홀로 이어
지는 계단이 나타났다. 하지만 호텔예약 홀에는 역시 병사들이 할버드를 들고 기다

호텔예약
 <b>호텔예약</b>
호텔예약


리고 있었다.
"쳇!" 호텔예약
"잡아라! 녀석은 상금 일만 삼천 모나크다!"
얼레? 그사이에 또 올랐군? 아무리 내 몸 값이라지만 그렇게 계속 올라가

호텔예약
 <b>호텔예약</b>
호텔예약


기만 하다니. 나는 계단을 달려 올라오는 놈들을 보고 얼른 난간을 발로
밟은 뒤 샹들리에로 뛰어올랐다. 그리고 그 샹들리에를 잡은 뒤 벽을 박
차가 크게 진자운동을 하면서 홀 맞은 편의 테라스로 건너 뛰었다. 그리 호텔예약

호텔예약
 <b>호텔예약</b>
호텔예약


고 그쪽 복도로 달려가자 옆이 트인 복도가 나타났다. 아마도 내원인 듯
안에는 겨울장미가 잔뜩 호텔예약 자라나고 살짝 눈이 깔린 멋진 정원이 있었다.
나는 난간을 잡고 단숨에 복도에서 내원으로 날아들어 장미들을 뛰어넘고

호텔예약
 <b>호텔예약</b>
호텔예약


내원을 가로질렀다.
"와아아악!"
내원을 지나자 굉장히 고급스러운 호텔예약 방과 복도가 나오고 길이 막혔다. 나는
막힌 길 안쪽을 바라보고 손을 내밀었다. 호텔예약


"비밀문이잖아?" 호텔예약
나는 즉시 비밀문의 스위치나 장치를 조사해보고 문을 열었다. 그러자 통
째로 벽이 회전하면서 다시 왠 복도로 나오는 게 아닌가? 나는 얼른 비밀
문을 열고 안에 들어간 뒤 문을 닫았다. 마침 옆에 장식용 갑주가 있어서
그걸로 호텔예약 아예 막아버렸다.


"후 좋아. 그나저나 여긴 또 어디야? 호텔예약
왠지 점점 깊이 들어가는 것 같은데. 게다가 왠지 이곳은... 나는 조심스
럽게 걸어다니다 복도 맞은 편에서 인기척이 나는 걸 느끼고 얼른 천장으
호텔예약 뛰어올라 벽에 매달렸다.
-또각또각....


하녀복을 입은 여자가 작은 카트를 밀면서 걸어오고 있었다. 제, 젠장,빨리 좀 지나가라. 이러는 사이에도 공안요원들이 호텔예약 나를 찾느라 난리법석
호텔예약 피울텐데.
"어? 누가 이 갑옷을 여기로? 게다가 피까지?""......." 호텔예약